이전

올라펫 뉴스 보기

6개월 전

설날엔 댕냥이도 호강한다…반려동물 매출 급증

서울경제

반려동물에게 설 선물을 준비하는 ‘펫팸(Pet+Family)족’이 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설 연휴기간 반려동물과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다.


홈플러스는 24일 지난 1일부터 18일까지 반려동물 카테고리 전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8% 상승했다고 밝혔다. 특히 신발과 양말, 옷 등 애견 용품은 57%가 뛰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집콕 명절’이 대세로 떠오르면서, 고객이 연휴 기간 동안 적적함을 덜어줄 반려동물을 위해 지갑을 연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애견 사료와 간식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 33%, 19% 상승했고, 애묘 용품 역시 50% 신장했다.


특히 시니어 반려동물 사료와 간식은 두드러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강아지보양식 글라 사골닭곰탕, 사골황태미역국과 더주스 전복삼계죽, 전복삼계탕 등 간편식(HMR)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무려 361% 가량 껑충 뛰었다. 1년새 4배 이상 매출이 늘어난 셈이다. 시니어 반려동물 전용 사료 매출도 260%가 올랐다.


이에 홈플러스는 2일까지 ‘시저 3입’ 전 품목 15% 할인, ‘템테이션’ 전 품목 30% 할인 등 반려동물 용품 기획전을 연다.

다른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