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뉴스 보기

4개월 전

“반려견 찾아줄게” 믿지 마세요…강아지탐정 사기 주의보

국민일보

안타까운 견주 심리 악용해 돈 뜯어낸 20대 30명으로부터 4000만원…경찰조사 중 잠적

실종된 반려견을 찾아준다며 피해자를 속여 4000만원을 받아 가로챈 20대 남성이 경찰 조사를 받던 중 잠적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조사 중인 20대 남성 A씨를 추적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자신을 ‘강아지 탐정’이라고 칭한 A씨는 지난해 4월부터 11월까지 피해자 30명가량으로부터 40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그는 인터넷에 올라온 반려견 실종글 등을 통해 피해자에게 연락한 뒤 “2개월 이내에 강아지를 찾아주겠다”고 접근했다. 이후 “강아지를 찾지 못하면 전액 환불해 주겠다”며 신뢰를 쌓은 A씨는 계약금 명목의 돈을 입금받은 뒤 그대로 연락을 끊고 잠적했다.


한 피해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해 인터넷에 반려견이 실종됐다는 글을 올리자 A씨가 연락해 왔다”며 “두 달 안에 강아지를 못 찾으면 환불해준다며 계약금을 요구해 100만원을 입금했는데 시일이 지나 환불을 요구하자 핑계를 대며 변명을 늘어놓다 연락이 두절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자 중에는 어린 학생도 있다. 너무 큰 돈이라고 한다”며 절박한 심정을 이용한 A씨에게 분노했다.

지난해 말 피해자들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에 나선 경찰은 조사를 거쳐 A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그는 지난달 열린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고 잠적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탐정 업무와 관련 없는 일을 해왔으며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성공 사례 또한 본인이 직접 만들어낸 것으로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은 구인장으로 A씨의 신병 확보에 나설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의 소재를 추적하고 있다”며 “수사 중인 사안이어서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전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다른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