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뉴스 보기

4개월 전

1년만에 대리된 '택배견 경태'…"전국민 마음 뒤흔든 성과"

아시아경제

분리불안으로 택배기사인 보호자 따라 배달 시작 '동물학대' 의심받았지만 유기견이었던 사연 알려지며 인기끌어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명예 택배기사 '경태'가 대리로 승진했다. 후임자인 '태희'는 2호 명예기사가 됐다.

11일 CJ대한통운 등에 따르면 경태는 지난 10일 대리로 승진했다. CJ대한통운은 임명장을 통해 "위 강아지는 CJ대한통운 명예 택배기사 1호로서 전국민의 마음을 뒤흔드는 뛰어난 성과를 보였으므로 대리 진급을 명한다"고 밝혔다.

경태는 CJ대한통운에서 근무 중인 택배기사의 김상우(34)씨의 반려견이다. 김씨는 지난 2013년 비 오는 여름날 유기견을 발견하고 경태라고 이름 붙여 가족으로 맞았다.

2018년부터 택배일을 시작한 김씨는 경태가 심각한 분리불안 증세를 보이자 택배 차량 조수석에 경태를 태우고 함께 일을 다녔다. 그러던 중 경태가 택배 차량에 혼자 있는 사진이 온라인상에 퍼지며 '동물학대'라는 의심을 샀다.

이에 김씨는 직접 인터넷에 글을 올려 상황을 해명했다. 이후 김씨와 경태의 사연이 알려졌고 고객들 사이에서도 둘이 즐겁게 배달을 다닌다는 증언들이 올라오면서 되레 '택배견'으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다.

현재 김씨는 '경태아부지'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활발히 경태 소식을 전하고 있다. 팔로워수는 22만명에 달한다. 경태의 유명세에 CJ대한통운은 경태를 명예 택배기사 1호로 임명하기도 했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임시보호견 시츄 '태희'를 추가로 입양하기도 했다. 이날 경태의 승진 인사와 함께 태희도 2호 명예 택배기사로 입사했다. 김씨는 자신의 SNS에 "위 강아지는 타고난 귀여움으로 고객들에게 행복을 배송하였기에 CJ대한통운 명예 택배기사 2호로 임명합니다"라는 임명장과 함께 찍은 태희의 사진도 공유했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다른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