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뉴스 보기

1주 전

“너가 그랬냥~” 고양이가 낸 인덕션 화재 3년간 107건

국민일보

고양이가 인덕션 건드려 낸 화재로 인명피해 4건·재산 1억4150만원 피해 “외출 시 전원 관리 등 필요”

집에서 키우는 반려 고양이가 전기레인지(인덕션)를 건드려 불을 낸 사고가 지난 3년간 107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시 소난재난본부는 2019년 1월부터 지난 11월까지 고양이로 인해 인덕션에서 발생한 화재가 총 107건으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출근 등 주인이 집을 비운 사이 화재가 난 사고는 총 54건으로 절반을 차지했다. 2021년의 경우 고양이 관련 화재 33건 중 20건(60.6%)이 주인이 없는 집에서 발생했다.

반려묘로 인한 화재로 발생한 인명피해는 4건이며, 재산 피해액은 총 1억 4150만원에 달했다. 화재 한 건당 평균 132만원의 피해가 발생한 셈이다.


지난 20일 서울 강남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발생한 화재도 주인이 집을 비운 사이 고양이가 인덕션 전원 버튼을 눌러 벌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다행히 불은 29분만에 진화돼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이 화재로 인해 주방 시설 일부가 타고 919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재난본부는 “반려동물 중 고양이는 행동반경이 넓은데 싱크대 위로 올라가 인덕션 스위치를 밟아 화재를 발생시키곤 한다”며 “집을 비울 때 인덕션의 전원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려묘로 인한 화재를 막기 위해서는 인덕션 주변에 반려묘의 호기심을 자극할만한 키친타월 등의 가연물을 두지 않는 게 좋다. 작동 잠금 기능이 내장된 인덕션을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또 집을 비울 때 인덕션의 콘센트를 뽑거나 전원 스위치 주변에 고양이가 밟아도 켜지지 않는 덮개를 덮는 등 안전장치를 설치해 화재를 예방할 수 있다.

정교철 서울소방재난본부 현장대응단장은 “최근 반려묘 관련 화재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며 “주택 내 사람이 없는 경우 자칫 대형화재로 이어질 수 있어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에 각별히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다른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