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뉴스 보기

4개월 전

6주간 가슴 쿡쿡 찔러댄 반려견…병원 갔더니 "유방암입니다"

중앙일보

반려견 덕에 몸속에 숨어 있던 암세포를 발견한 영국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4일(현지시간) 영국 미러 등에 따르면 잉글랜드 웨스트요크셔주에 사는 두 아이의 엄마 안나 니어리(46)는 반려견 덕에 자신의 몸에서 유방암을 발견해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니어리는 인터뷰에서 “현재 8살 된 하비(반려견의 이름)가 2018년 9월쯤부터 내 오른쪽 가슴 부위를 코로 쿡쿡 찔렸다. 이상 행동에 나는 하비를 혼냈지만, 이런 행동을 무려 6주 동안 계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뭔가 잘못됐다고 말하는 것 같아 검사를 받았는데 종양 덩어리가 2개나 발견됐다”고 했다. 하비의 멈추지않는 이상 행동 덕에 유방암을 발견한 셈이다.

니어리는 2018년 11월 유방암 진단을 받았다. 암세포는 림프샘까지 전이돼 있었다. 약 5.5㎝ 크기의 종양도 발견했다. 그는 절제 수술뿐만 아니라 12차례의 항암 치료와 16차례의 방사선 치료를 3년간 받아야 했다.

의료진은 “환자가 조금이라도 병원에 늦게 왔더라면 암이 전이돼 목숨을 잃을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니어리는 래브라도리트리버인 하비가 자신의 무릎 위에 앉아 쉬는 것을 좋아하는데 이런 습관이 자신의 몸속에 있는 암세포 냄새를 맡는 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려견이 정말 냄새로 암세포를 알아챈 건지 아니면 우연인지는 알 수 없지만 이 일을 계기로 하비는 주인의 사랑을 더욱 듬뿍 받게 됐다.

일상을 회복하고 있는 니어리는 “하비 덕분에 암 덩어리를 발견할 수 있었다. 하비가 내 목숨의 은인이다. 하비는 내가 치료하는 동안에도 나를 위해 곁에 있어줬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다른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