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뉴스 보기

4개월 전

월세 밀려 가보니 고양이 32마리…세입자는 '포기 각서' 쓰고 사라져

서울경제

벽지 찢기고 배설물 '난장판'…집주인이 밥 챙겨줘

주인이 떠나버린 좁은 오피스텔에 갇혀 방치되던 32마리의 고양이들이 구조됐다. 지난달 말 고양이보호단체 '나비야사랑해'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며칠 전 한 오피스텔에 고양이 30여 마리가 있다는 제보를 받고 다급하게 현장을 찾았다"고 밝혔다.


단체가 공개한 사진에는 고양이 수십 마리가 현관과 방, 장롱·서랍 안, 창문 근처까지 빼곡하게 집 안 곳곳을 채우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집 내부 상태는 심각했다. 벽지는 여기저기 찢겨 있었고, 바닥은 고양이들의 배설물 등으로 오염되어 까맣게 변해 있었다. 수십 마리의 고양이가 방치된 사실은 임차인이 월세를 내지 않아 집주인이 현장에 방문하면서 알려졌다.




단체는 "고양이 30여 마리를 제대로 케어하지 않고 방치하던 (애니멀) 호더는 고양이들의 포기 각서를 쓰고 사라졌고, 남은 아이들을 두고 볼 수 없었던 오피스텔 주인이 밥과 물을 챙겨주고 있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애니멀 호더(Animal hoarder)는 동물을 물건을 수집하듯 입양해 방치하는 사람을 말한다. 구조된 고양이들은 대부분 페르시안 고양이로 파악됐다.


단체는 "이 많은 아이들을 두고 볼 수 없었기에 구조 결정을 내렸고, 현장을 수시로 방문해 특별 관리 중"이라며 "최선을 다해 아이들의 건강 상태와 성향을 파악해 좋은 가족을 찾아주고 보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들은 고양이의 치료비를 위한 후원이 절실한 상태라고 호소했다. 단체는 "부디 이름조차 없는 예쁜 아가들이 따뜻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게 힘을 모아달라"고 부탁했다.


단체는 지난 3일 또 다른 게시글을 올려 구조된 고양이들의 소식을 전했다. 이들은 “오는 9일 고양이들의 건강 검진과 중성화 수술이 예정돼있다”며 "구조된 모든 고양이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다른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