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뉴스 보기

7개월 전

물고 짖어서, 돈 많이 들어서… 반려동물 양육자 26% “파양 고려해봐”

세계일보

반려동물 양육자의 26%는 파양을 고려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파양 고려 이유의 절반은 동물행동 문제와 금전적 문제였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2021년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조사는 20∼64세 국민 5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반려동물의 양육 계기는 ‘동물을 좋아해서’가 46.0%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는 ‘가족 구성원이 원해서’(22.5%), ‘우연한 계기로 반려동물이 생겨서’(11.3%) 등 순으로 나타났다. 평균 양육 마릿수는 반려견의 경우 1.19마리, 반려묘 1.46마리로 조사됐다.

반려동물 한 마리당 월평균 양육 비용(병원비 포함)은 반려견이 14.97만원, 반려묘가 12.57만원이었다. 그 중 병원비는 반려견이 4.25만원, 반려묘가 4.15만원을 차지했다.

반려동물의 양육 포기나 파양 고려 경험을 물어본 결과 반려동물 양육자의 26.1%가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파양 고려 이유로는 ‘물건훼손·짖음 등 동물의 행동문제’가 27.8%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는 ‘예상보다 지출이 많음’(22.2%), ‘동물이 질병에 걸리거나 사고를 당함’(18.9%), ‘이사·취업 등 여건이 변화’(17.8%)의 순으로 나타났다.

적은 비율로 ‘예상보다 시간이 많이 소요돼서’(6.2%), ‘성장 후 외모가 기대와 달라서’(1.2%)라는 응답도 나왔다.

동물등록제도에 대해서는 인지하고 있다는 응답이 55.2%, 잘 모른다는 응답이 44.8%로 나타났다. 동물등록제도 인지율은 2020년 대비 4.6%포인트 증가해 2019년도부터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반려견 양육자 중 동물등록을 마쳤다는 응답은 71.5%로, 전년(69.6%)보다 1.9%포인트 증가했다.

등록 의무화 논의가 진행 중인 반려묘에 대해서는 ‘모든 반려묘 등록 의무화 및 미등록자 처벌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62.1%로 가장 많았으며, ‘현행대로 원하는 사람만 등록하도록 해야 한다’(32.6%), ‘반려묘 등록제도가 필요하지 않다’(5.2%)가 뒤를 이었다.

동물 학대 목격 시 행동에 대해서는 ‘국가기관(경찰, 지자체 등)에 신고한다’(54.5%), ‘동물보호단체 등에 도움을 요청한다’(45.5%), ‘학대자에게 학대를 중단하도록 직접 요청한다’(24.2%) 순으로 나타났다.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3.1%였다. 그 이유로는 ‘시비에 휘말리기 싫어서’(48.8%), ‘신고 등 절차가 번거로울 것 같아서’(18.1%), ‘개인 사정으로 다른 사람이 개입하는 것은 부적절할 것 같아서’(17.1%) 등이 꼽혔다.

김지현 농식품부 동물복지정책과장은 “국민의식조사는 동물복지 정책 수립의 방향을 설정하기 위한 중요한 기초자료”라며 “이번 의식조사 결과를 토대로 반려동물이 유기나 파양되는 일이 없도록 반려동물 예비양육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강화하고, 반려견 소유자 준수사항이 잘 지켜질 수 있도록 홍보 및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다른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