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뉴스 보기

1개월 전

멧돼지 잡기 위해 풀어둔 사냥개, 반려견 물어 죽였다

SBS

 

<앵커>



사람들 많이 다니는 산책로에 갑자기 사냥개가 나타나 주인과 함께 있던 반려견을 물어 죽이는 일이 있었습니다.



멧돼지 잡기 위해 풀어둔 사냥개들이라는데, TBC 한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일 대구 북구 함지산 인근 산책로입니다.



평소처럼 반려견과 함께 산책에 나선 부부는 등 뒤에서 사냥개의 공격을 받았습니다.



달려든 개는 그대로 반려견의 목을 물어뜯었고 놀란 견주가 나무막대기가 부러질 정도로 사냥개를 때려 봤지만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다른 사냥개 2마리가 이들 주위를 빙빙 돌기 시작했고, 견주는 사냥개를 피해 높은 곳으로 도망간 뒤에야 경찰과 소방에 신고할 수 있었습니다.



출동한 119대원이 근처 산기슭에서 반려견을 발견했을 때는 이미 숨이 끊어진 상태였습니다.



12년을 반려견과 함께한 부부는 극심한 정신적 충격을 받았습니다.



[심명화/피해견주 : 말도 못해요. 우리는 눈만 뜨면 그 장면이 떠올라서 어떻게… 우리가 식구처럼 키우던 강아지인데….]



사냥개들은 동물보호법상 목줄과 입마개가 필수적인 맹견에 속합니다.

 

하지만, 멧돼지 포획단은 멧돼지를 찾기 위해선 어쩔 수 없이 사냥개를 풀어야 하고 구청허가도 받은 정상적인 과정이었다는 입장입니다.



이처럼 멧돼지 집중포획기간을 맞아 이곳 등산로에서 사냥개를 마주치는 일이 잦아지고 있는데, 시민들 입장에서 사냥개나 멧돼지나 공포의 대상인 것은 마찬가지입니다.



실제로 지난 7월에는 문경에서 사냥개의 공격을 받은 모녀가 크게 다치기도 했습니다.



사냥개 안전사고에 대비한 보다 철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영상취재 : 고대승 TBC)    

다른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