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뉴스 보기

1개월 전

[반려독 반려캣] 주민 모두가 키우는 세계서 가장 행복한 유기견 ‘베토벤’

서울신문

비록 버림을 받은 유기견이지만 '베토벤'은 이제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유기견으로 불려도 손색이 없을 것 같다.


납치된 유기견이 7주일 만에 고향으로 돌아왔다. 유기견을 찾아 장장 300km나 떨어진 곳에서 베토벤을 발견해 구조한 건 마을 주민들이었다. 주민들은 유기견이 돌아온 날 대대적인 환영파티까지 열어줬다.
남미 콜롬비아 안티오키아주(州) 산타바르바라라는 곳에서 벌어진 일이다. 사건이 발생한 건 지난 3일(이하 현지시간) 한 공원에서였다. 마을에 나타난 낮선 부부가 공원에서 유기견 베토벤에게 목줄을 걸고 끌고 가는 걸 복수의 주민들이 목격했다. "베토벤을 왜 데려가세요?" 주민들이 묻자 부부는 "누가 돈을 주고 목욕을 좀 시켜주라고 해서요"라고 답했다.


그게 주민들이 본 베토벤의 마지막 모습이었다. 유기견은 그날로 마을에서 연기처럼 사라졌다. 항상 보이던 유기견 베토벤이 감쪽같이 사라지자 마을은 발칵 뒤집혔다. 산타바르바라의 동물단체는 베토벤의 사진을 박은 포스터를 제작해 사방에 붙이고 유기견 찾기에 나섰다.


동물단체는 사라진 유기견 베토벤이 8일 안티오키아의 또 다른 마을 라핀타다라는 곳에서 목격됐다는 제보를 받았다. 동물보호단체 회장 하이메 로페스는 즉각 라핀타다로 달려갔다.베토벤을 데리고 있던 사람들은 목줄을 건 부부였다. 알고 보니 부부는 베네수엘라에서 콜롬비아로 국경을 넘은 '탈출민'들이었다. 부부는 "베네수엘라에서 데려온 반려견"이라고 거짓말을 하며 유기견 베토벤을 데리고 다녔다고 한다.
하지만 부부는 이미 사라진 뒤였다. 유기견이 납치된 사실을 분명하게 알게 된 주민들의 열화 같은 요구에 경찰은 대대적인 유기견 소재 파악에 나섰다.


납치된 유기견이 라핀타다에서 목격된 후 다시 칼다라는 곳에서 목격됐다는 제보가 들어오더니 결국 경찰은 우리베라는 곳에서 끌려가던 유기견 베토벤을 구조했다. 베토벤이 살던 산타바르바라에서 자그마치 300km 떨어진 곳이다.


동물단체 회장 로페스는 즉각 우리베로 달려갔다. 덕분에 베토벤은 실종 7주일 만인 9일 '고향' 산타바르바라로 돌아왔다. 주민들은 풍선을 설치한 테이블까지 놓고 유기견 베토벤을 환영하는 파티를 열어주었다. 현지 언론은 "마을 전체가 축제 분위기였다"면서 주민 수백 명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고 보도했다.
올해 8살이 된 베토벤은 불독과 핏불의 믹스견으로 태어나자마자 버림을 받았다. 8년 전 누군가 차에서 밖으로 던지고 가는 걸 본 주민이 여럿이다.


이후 베토벤은 주민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주민 모두의 반려견'이 됐다. 주민들은 유기견을 입양하진 않았지만 베토벤이라는 이름까지 지어주고 매일 먹을 걸 주는 등 끔찍하게 챙겨왔다.
현지 언론은 "비록 버림을 받은 유기견이지만 베토벤은 그 어떤 개보다 행복한 개일 것"이라며 "주민들의 관심과 사랑이 베토벤의 운명을 바꾸어 놓았다"고 보도했다.

다른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