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뉴스 보기

1개월 전

[여기는 중국] 고층빌딩서 ‘뚝’ 떨어진 고양이 4마리…누군가 던졌다

서울신문

아찔한 높이의 빌딩에서 바닥으로 추락한 고양이가 현장에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중국 푸젠성 룽옌의 번화가에 소재한 빌딩에서 1층 시멘트 바닥으로 추락한 4마리의 고양이는 누군가 고의로 던져 사망케 한 사건으로 확인됐다.


지난 11일 중국 푸젠성 룽옌시 신라구의 상업지구에서 고양이 4마리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건 당일 저녁 10시 경, 직장인들이 퇴근 후 식사를 위해 몰려든 상업지구 식당가 1층으로 추락한 고양이는 추락 후 즉사했다. 문제는 이번 사건이 누군가 고의로 고양이 4마리를 바닥으로 던져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점이다.


인근 도로에 설치된 CCTV 영상에 따르면, 당시 고층 빌딩에서 누군가에 의해 고의로 추락한 고양이 4마리 중 두 마리는 1층 시멘트 바닥으로, 나머지 2마리는 1층 상가 처마로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들은 “상가 건물이라서 사건 발생 당시 사람들이 제법 많이 몰려 있었다”면서 “퍽 하는 소리가 들려서 건물 밖으로 나가보니 고양이 두 마리가 연속해서 바닥으로 떨어졌다. 추락 당시에는 살아서 움직이며 고통스러운 신음 소리는 냈으나 곧장 숨을 거뒀다”고 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상가 건물의 처마는 철판으로 된 재질의 오래되고 딱딱한 것”이라면서 “바닥으로 추락한 고양이 2마리와 처마로 떨어진 고양이 2마리 모두 추락 후 바로 죽었을 것이다. 지나가는 행인이 추락한 고양이에게 맞았다면 아마 그 행인도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위험천만한 사건이었다”고 했다.


사건 직후 관할 파출소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 해당 빌딩에 거주하는 특정인이 고의로 고양이를 던지는 잔혹한 범죄를 저질렀을 것이라고 짐작했다. 다만 현재 다수의 목격자를 상대로 한 수사를 진행 중이며, 가해자를 특정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더 큰 문제는 이 같은 잔혹한 고양이 학대 사건이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10월, 중국 타이위안시에서 펄펄 끓는 물을 철제 우리 속 고양이에게 붓는 등의 학대를 한 혐의로 한 남성이 붙잡혔다.


사건 당시 인근을 지나가던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에 붙잡힌 가해 남성은 잔혹한 학대 이유로 “자리를 비운 사이 도둑 고양이가 들어와서 소세지를 훔쳐 먹었기 때문”이라고 진술했다. 학대 당시 새끼 고양이 4마리를 임신 중이었던 피해 고양이는 충격으로 임신 중이었던 새끼 고양이를 사산했다.

다른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