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뉴스 보기

1개월 전

코로나는 주인이 걸렸는데…반려동물 17마리 살처분한 베트남

중앙일보

베트남에서 주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이유로, 개·고양이 10여마리를 살처분해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VN익스프레스와 dpa통신에 따르면 베트남 까마우성 검역소는 지난 8일 팜 민 흥(49)의 일가족 5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자, 사람들을 모두 격리 조치한 뒤 함께 있던 개 16마리와 고양이 1마리를 살처분한 뒤 소각했다.

베트남 남부 롱안성에서 벽돌공으로 일하던 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생계가 어려워지자, 처남 가족과 함께 처남댁의 고향인 까마우성의 카잉흥 마을로 가던 중이었다.

오토바이 한 대에 반려견까지 모두 싣고, 롱안성에서 까마우성까지 300㎞를 이동했다. 그의 가족의 이동 모습이 담긴 사진은 SNS를 통해 전파되며 현지에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해당 지역의 인민위원회는 "두 가족이 데리고 온 반려동물 중 한 마리가 알려지지 않은 바이러스에 감염됐고 이들 가족의 동의를 얻어 살처분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뚜언 응우옌 호주 시드니기술대 교수는 "지금까지 개가 사람에게 코로나 바이러스를 옮긴다는 과학적 증거는 나온 적이 없다"면서 "개를 살처분한 것은 비과학적 처사"라고 비판했다.

다른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