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뉴스 보기

1개월 전

중랑구, ‘길냥이’ 급식소 9곳 추가 설치…주민 불편 해소 효과도

문화일보

서울 중랑구가 길고양이를 위해 ‘우리동네 고양이 급식소’ 9곳을 새로 설치했다.

중랑구는 올해 면목본동, 면목3·8동, 망우3동 등 6개 동 주민센터와 봉수대공원, 용마폭포공원, 사가정공원 등 근린공원 3개소에 우리동네 고양이 급식소를 설치했다고 8일 밝혔다.

중랑구에는 지난 2019년 마련한 8곳을 포함해 올해 총 17개소의 고양이 급식소가 운영되고 있다.

동물보호단체 ‘중랑구 길고양이 친구들’이 고양이 급식소 관리를 담당한다. 급식소마다 1명의 자원봉사자가 사료와 물을 갖다두고, 주변을 청결하게 관리한다.

고양이 급식소는 주민 간 갈등 해소에도 효과적이다. 고양이가 주택가 주변의 음식물쓰레기 봉투를 뜯거나 시설물을 훼손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어서다.

길고양이의 개체 수 관리도 원활해진다. 구는 급식소 주변 길고양이를 포획하고 중성화해 번식력이 강한 길고양이의 개체 수를 적정하게 유지할 계획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길고양이는 배고픔을 해결하고 주민들은 생활불편이 줄어드니 일석이조”라며 “길고양이 급식소 운영으로 길고양이 대한 주민인식을 개선하고 인간과 동물이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승현 기자 ktop@munhwa.com

다른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