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뉴스 보기

1개월 전

미국서 다리 6개 꼬리 2개로 태어난 강아지…"쌍둥이 되려다 한몸"

매일경제

미국에서 다리 6개 꼬리와 생식기가 각각 2개인 강아지가 태어나 눈길을 끌고 있다.


CNN은 23일(현지시간) 지난 16일 미국 오클라호마주에서 보더 콜리와 호주 셰퍼드 사이에서 태어난 강아지 아홉 마리 중 한 마리가 다리 6개, 꼬리·생식기 2개를 가지고 태어났다고 보도했다.


견주는 암컷인 이 강아지 이름을 '스키퍼'라고 했다.


스키퍼를 돌보고 있는 닐동물병원의 티나 닐 수의사는 "기적이다. 선천성 질환으로 약간 다르게 태어났지만 건강하다"며 "수정란이 쌍둥이로 분화할 때 완전히 분리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닐은 다만 "희귀질환인 척추뼈 갈림증 조짐이 있다"고 덧붙였다.


척주뼈 갈림증은 척추의 융합이 완전하지 않아 하반신의 근육과 감각을 조절하는 척수와 신경이 정상적으로 발달하지 못하는 선천성 기형이다.


병원 측은 스키퍼가 태어난 지 일주일이 지난 현재까지 다른 강아지들처럼 먹고, 마시고, 뛰어다니며 용변도 보고 있다고 전했다.


닐은 페이스북에 "우리는 계속 스키퍼의 상황을 모니터링 하면서 성장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다른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