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뉴스 보기

1주 전

“무슨 냄새가?” 가스밸브 옆 지킨 고양이, 온 가족 살렸다

동아일보

가스 누출로부터 온 가족을 지킨 고양이가 화제다.

17일(현지시간) KGW-TV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미국 오리건주 레이크 오스위고에 사는 샌디 마틴은 최근 남편과 함께 거실에 있다가 반려 고양이 ‘릴리’가 평소 안하던 행동을 하는 것을 발견했다.

지난 12일 장난감을 가지고 놀던 릴리가 갑자기 노는 것을 멈추고 벽난로 옆 가스밸브로 향한 것이다.

한참을 밸브 근처에서 코를 대고 냄새를 맡는 릴리를 보고 샌디는 뭔가 이상한 것을 직감했다. 직접 냄새를 맡아봤지만 희미한 가스 냄새가 나는 것 같을 뿐 가스가 샌다고 확신할 수 없었다. 남편에게도 맡아보라고 했지만 그도 약하게 냄새가 난다고 느꼈다.

샌디는 혹시 몰라 가스회사에 전화를 걸어 상황을 설명했고, 회사 측은 “모든 물을 열어두고 휴대전화 등 어떤 전자제품도 사용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당시 눈이 많이 내린 뒤라 어려운 교통상황에도 불구하고 가스회사 직원은 20분 만에 샌디의 집에 도착해 즉시 점검을 실시했다. 실제로 샌디의 집 벽난로에서는 가스가 새고 있었다. 가스회사 직원은 “이대로 방치됐다면 큰 화재나 폭발이 일어났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릴리는 백혈병을 앓는 고양이로, 샌디 부부가 유기동물 보호소에서 입양했다. 샌디는 “우리가 릴리를 구한 줄 알았는데, 릴리가 우리 목숨을 구했다.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릴리는 또 다른 고양이들보다 발가락이 많은 다지증이 있는데 이는 행운의 상징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다른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