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영상

전 재산을 털어 유기견 보호소를 만들 수 밖에 없었던 이유!

영상정보

전라남도 나주에는 '천사'들이 모여사는 '유기동물 보호소'가 있습니다.

전임 대표였던 김남순 대표는 유기동물들의 편안하고 안락한 생활을 위해 전 재산을 털어, 지금의 '나주 천사의 집'을 만들었습니다.

전국 그 어느 사설 보호소보다 시설이 좋다고 합니다.

그리고, 보호소 문앞에서 항상 손님들을 맞이하는 접대묘 길냥이 '꽃분이'!
꽃분이는 어떻게 하다가 접대묘가 되었을까요?

[소개]
'팅커벨프로젝트'는 2013년 1월, 대한민국의 동구협이라는 한 유기동물 보호소에서 안락사 직전에 구해온 ‘팅커벨’이라는 작은 말티즈 강아지의 구명을 계기로 해서 만든 사단법인이며, 서울 화곡동에 팅커벨 유기동물입양센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유튜브: @팅커벨 프로젝트

관련 추천동영상

HOT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