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캐스트

신고하기

퇴근 시간만 되면
집사 마중 나가는 냥이

여기 집사의 퇴근을 기다리는 고양이가 있습니다. 이름은 '톤토(Tonto)'라고 해요.

차에서 내리기만 하면, 집사에게 달려갑니다.

담벼락으로 올라가서 마구 애교 부리죠. (귀여워 ㅠㅠ)

그리고 다음 날도 집 앞으로 마중 나와 있는 톤토!

오늘도 차에서 내리자마자 애교를 부립니다!

"얼른 만져달라냥"

아이고 내 심장아.... ㅠㅠㅠㅠㅠ

집사가 매일 기록한 톤토의 마중! 직접 영상으로 보시면 감동적이면서 신기하답니다!

집사는 이렇게 반겨주는 톤토가 있어 행복하겠어요! :)

HOT 캐스트

팔로우하였습니다
앱에서는 중요한 기부 캠페인 소식을
알림으로 전달해 드려요.
아이들의 밥그릇을 채워주세요.
앱에서는 수많은 반려인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요.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