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캐스트

신고하기

착한 코카스파니엘
코돌이의 마지막 여행

이 이야기는 팅커벨 프로젝트가 시작되기 7개월 전인 2012년 6월에 있었던 프리퀄입니다. 팅커벨이라는 작은 강아지의 죽음으로 시작된 팅커벨 프로젝트이지만 그 이전에 뚱아저씨에게는 영원히 잊지 못할 코돌이라는 아이가 있었습니다.

.

.

8년 전인 2012년 초여름의 어느 날이었습니다. 동작대교 다리 밑에서 검둥개 럭키를 구조하고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입니다. 포털 사이트 다음 아고라의 반려동물 방에 용인의 한 함바집 뒷마당에 묶여 지내는 방치견 두 아이의 제보가 올라왔습니다. 당장 사진으로 보기에도 너무도 험한 몰골을 하고 있는 두 마리의 코카스파니엘이었습니다.

용인의 한 함바집 뒷마당에 묶여지내던 두 마리의 코카스파니엘

이 사진을 본 많은 분들은 "어떻게 하면 아이들을 저렇게 방치할 수 있지.. 너무 한다"며 다들 구하고 싶다는 덧글을 달았습니다. 저도 그때 사진을 보게 됐는데 두 아이가 너무 딱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그 사진을 본 사람들도 그렇고 제보자도 그렇고 구하고 싶은 마음만 간절할뿐 누가 선뜻 나서서 구하지는 못했습니다. 작지 않은 체격의 코카스파니엘인데다가 오랫동안 방치한 상태라면 심장사상충 등 어떤 질병에 걸렸을지 알 수 없었습니다. 더욱이 구한다고 해도 그다음에 그 아이들을 어떻게 해야할지에 대해서는 대책이 따로 없는 상태였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저런 험한 몰골의 아이를 보지 않았으면 모르겠지만 보고도 모른 척 외면할 수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 사연을 알게된 사람들끼리 십시일반으로 아이들의 치료비를 모으고 제가 직접 그 용인의 함바집을 가봤습니다.

묶여 있는 두 아이는 제가 다가가자 사람을 너무도 좋아하는 아이인 듯 짖지도 않고 꼬리를 흔들며 좋아했습니다. 그 아이들을 직접 본 순간 "저렇게 순하고 착한 아이들을 왜 이렇게 방치하나"라는 생각이 들어 함바집 주인을 찾아갔습니다.

뚱아저씨가 챙겨준 간식을 맛있게 먹는 코돌이와 코순이 동영상

마침 식당은 점심시간을 막 지났던 때라 한가해서 주인에게 여기 찾아오게 된 사연을 얘기하지 그분은 "그 아이는 내 개가 아닌데 자기가 건너건너 아는 지인이 키우던 아이를 이사가면서 더 이상 키울 수 없다며 나한테 밥이나 좀 먹여달라고 부탁하고 간것"이라는 것입니다.

그 두 아이들은 그곳에 그냥 놔뒀다가는 평생 좁은 줄에 묶여서 아무런 관리도 제대로 받지 못한 채 죽어갈 것만 같았습니다. 그래서 주인에게 제가 두 아이를 데려가도 되겠냐고 했더니 그러라고 해서 두말할 것 없이 애견택시를 불러서 데려왔습니다.

애견 택시를 타고 애견 미용샵 앞에 도착한 코돌이와 코순이

함바집에서 방치되어 묶여있던 코돌이를 미용하는 모습

우선 두 아이는 미용이 급해서 먼저 잘 아는 단골 미용 집에 가서 부탁을 했습니다. 미용실장님도 원래 그런 아이는 미용을 안 하지만 아이들 사정이 딱하다며 해주셨습니다. 실장님은 미용하는 동안에 벼룩과 진드기가 수십 마리 나오는 것을 일일이 다잡아가며 몇 시간에 걸쳐 힘든 미용을 해주셨습니다.

미용을 마친 두 아이에게는 코돌이와 코순이라는 이름을 지어줬습니다. 그리고 뚱아저씨 집으로 데려와서 우선 마당 옆 작은 방을 쓰게 해줬습니다. 두 아이가 말끔하게 미용한 모습을 본 사람들은 답답했던 갑옷 같은 털을 벗어던진 사진을 보며 정말 좋아했습니다.

미용을 마치고 뚱아저씨 집에 온 코돌이(왼쪽)와 코순이(오른쪽)

도대체 이 아이들에게는 얼마 만이었을까요? 여름날 답답했던 털옷을 벗어던지고 시원하게 미용을 한 코돌이와 코순이는 마당에 있던 흰돌이, 흰순이, 럭키, 순심이와 만났습니다.

지금도 그때 아이들이 서로 반가워하며 신나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이 납니다. 코돌이와 코순이는 천성이 순하고 다른 아이들과도 잘 어울리는 착한 순둥이들이었던 것입니다.

자양동 집에 살던 시절. 뚱아저씨네 마당의 코돌이와 코순이, 흰돌이와 흰순이, 순심이

창고방의 코돌이와 코순이, 계단위의 검둥개 럭키, 흰순이, 흰돌이와 순심이.

코돌이, 코순이 미용하고 집에 온 날 아이들이 반겨주는 동영상

다음날 코돌이와 코순이를 데리고 건강검진을 하기 위해 집 근처 동물병원에 갔습니다. 안타깝게도 걱정했던대로 두 아이는 모두 심장사상충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그중에서도 코돌이는 아주 심한 상태였습니다.

코돌이의 심장사상충 현미경 촬영 동영상

검진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뚱아저씨는 큰 걱정이 생겼습니다. 흰돌이와 흰순이는 입양당시에 중성화 수술을 했고, 코돌이와 코순이도 중성화 수술을 해주려고 했는데 두 아이가 심장사상충에 걸린 상태여서 바로 하지 못하고 중성화가 안 된 코돌이, 코순이, 럭키가 함께 있다가는 자칫하면 코순이가 임신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을 것 같았습니다.

그렇게 고민을 하던 중에 코돌이와 코순이를 입원하며 치료를 할 수 있는 병원을 알아본 결과 고양시의 한 동물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해줄 수 있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정말 큰 걱정이었는데 일단 한시름 놨습니다. 그때 그동안 손을 타지 못해서 검진을 진행 못했던 럭키도 검진해보니 심장사상충 양성, 자양동 사거리 뻥튀기 장수 트럭에서 구한 시츄 순심이도 심장사상충 양성이었습니다.

한 달 사이 구조한 네 아이들이 모두 심장사상충에 걸려서 원장님께 부탁을 드려 네 아이 모두 입원 치료를 하기로 하고 서울 광진구 자양동 집에서 고양시까지 매일 병원에 면회를 다녔습니다. 그때 아고라 반려동물방을 인연으로 알게 된 분들도 함께 면회를 가곤 했었지요.

코돌이, 코순이 면회가서 인근 아파트 단지 잔디밭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

코돌이 코순이에게 삶은 고구마 간식을 주는 모습

그렇게 순조롭게 심장사상충 치료가 되는가 했는데, 어느 날부터인가 코순이는 잘 치료가 되고 있었는데 코돌이가 아프기 시작했습니다. 원장님은 심장사상충 말기에 치료에 들어간 코돌이가 치료 과정에서 후유증이 생긴 것 같다고 했습니다. 그 후부터 코돌이는 시름시름 앓고 기력이 부쩍 쇠진해졌습니다.

부쩍 더 마르고 잘 먹지도 못하던 코돌이

점점 더 말라가는 코돌이가 안쓰러워 쓰다듬어 주고 있는 모습

원장님은 코돌이가 살기 어렵겠다는 말을 했습니다. 돈이 얼마가 더 들던 코돌이를 살리고 싶었지만 힘들다는 말에 정말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렇게 며칠이 지난 토요일. 그날은 아침부터 유난히 마음이 불안했습니다. 코돌이가 병원 케이지 안에서 무지개다리를 건널 것만 같은 생각이 들더군요.

가엾은 코돌이에게 내가 해줄 수 있는 게 뭐가 더 없을까 생각하다가 코돌이를 케이지 안에서 죽게 놔둘 수는 없다는 생각에 마지막으로 파란 하늘을 보고 맑은 공기를 마시게 해주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원장님의 허락하에 코돌이와 코순이를 데리고 일산의 미관광장에 갔습니다. 그날 그곳에는 마침 다른 유기견 친구들의 입양캠페인이 있기도 했습니다.

오랜만에 병원에서 나와 산책을 나가는 코돌이와 코순이

이동하는 차안에서 코돌이를 쓰다듬어주고 있는 뚱아저씨

잠깐 동안이었지만 자양동 집에서 함께 지냈떤 흰돌이, 흰순이, 순심이, 럭키의 체취가 남아있는 매트에 앉은 코돌이

일산 미관광장에서 유기견 입양캠페인을 하고 있는 모습

유기견 친구들의 입양캠페인 모습을 바라보고 있는 코돌이의 뒷모습

병원의 케이지가 아닌 일산 미관광장에서 매트를 깔아놓고 앉아서 쉬고 있던 코돌이는 갑자기 힘을 내서 일어나서 매트 바깥으로 나갔습니다. 그러더니 그곳에 묽은 변을 조금 봤습니다. 그리고는 다시 매트로 돌아왔습니다.

매트에서 변을 보지 않기 위해 마지막으로 힘을 내보는 코돌이

"코돌아, 그냥 여기서 봐도 괜찮아.. 왜 힘들게 나갔다 왔어"

그렇게 다시 돌아온 코돌이를 쓰담쓰담해줬습니다. 하지만 코돌이는 이제 자기 할일을 다 마쳤다는 듯이 5분이 채 지나지 않아 제 품에서 조용히 쓰러져서 영원히 잠을 잤습니다.

코돌이는 마지막까지 깨끗한 모습을 보이고 싶었던 것입니다.

"코돌아, 그냥 매트에 볼일을 봐도 되는데.. 왜 그랬어.. 이 착한 녀석아."

그렇게 착한 코돌이는 무지개다리를 건너서 마지막 여행을 떠났습니다.

뚱아저씨 곁에서 마지막 숨을 거둔 코돌이

코돌이에게 나는 어떤 의미였을까요? 코돌이가 살아온 10여 년의 생애 중 겨우 마지막 두 달을 지켜줬던 것뿐인데.. 코돌이는 투병하는 동안에도 유난히 나를 많이 의지했습니다.

병원에 면회를 가면 너무도 좋아하던 코돌이의 모습이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납니다. 그런 코돌이를 떠나보내는 마음은 너무도 아팠습니다.

무지개다리를 건넌 코돌이를 데리고 친구 코순이와 함께 김포의 애견화장장인 페트나라에 갔습니다. 코순이도 무엇을 아는 것일까요? 저를 바라보는 코순이의 눈빛이 유난히 슬퍼 보였습니다.

코돌이의 마지막을 배웅하러 함께 가는 코순이

그렇게 코돌이의 마지막을 예를 갖춰 떠나보냈습니다. 코돌이의 마지막 화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는데 얼마나 마음이 아팠는지 모릅니다.

그렇게 화장을 마친 코돌이의 유골은 페트나라 2층에 있는 애견납골당에 안치했습니다.

코순이와 함께 코돌이의 마지막 화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뚱아저씨

한줌의 유골로 돌아온 코돌이 코돌이 영정 사진은 애견인 화가 전미선님이 재능 기부로 그려주신 것입니다.

코돌이가 안치되어 있는 김포 페트나라 2층 애견납골당

이곳이 코돌이가 안치된 자리. 2012년 8월 11일

코돌이를 납골당에 안치하고 돌아온 날, 집에 있던 흰돌이, 흰순이, 럭키, 순심이와 함께 다녀온 코순이 모두가 친구를 떠나보내며 슬퍼하는 것 같았습니다.

다섯 아이들은 무지개다리를 건너 하늘나라로 간 코돌이를 기억하며 마지막 인사를 했습니다.

"코돌아, 잘가.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잘 지내.. 안녕..... "

코돌이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는 럭키, 흰순이, 순심이, 흰돌이, 코순이

에필로그 1) : 그 후 코돌이와 함께 구조한 코순이는 파주의 임보맘 댁에서 8개월을 잘 지내다가 여수에 사는 좋은 집으로 입양을 가서 행복하게 잘 살았습니다. 서울 자양동에서 파주로, 또 파주에서 여수까지 직접 입양보내러 갔던 날 왕복 1,000km의 그 길은 하나도 힘들지 않았습니다.

"코순아.. 좋은 집에 입양 가서 정말 잘됐다. 코돌이 몫까지 더더 행복하게 잘 살아 ~ "

8개월 동안 돌봐준 임보맘과 함께 뚱아저씨가 운전하는 뒷좌석에 타고 여수로 입양가는 코순이

코순이를 반겨주는 입양 가족

에필로그 2) : 그다음 해인 2013년 1월에 김포 페트나라의 코돌이가 안치되었던 납골당에는 작고 여린 천사 '팅커벨'이 코돌이 오빠 곁에 함께 안치되었습니다.

든든한 오빠 코돌이는 동생 팅커벨을 잘 돌봐주며 그 이후로 만 7년이 넘는 동안 팅커벨 프로젝트의 구심점이 되어 보호소에서 안락사 직전에 있었던 650 여 마리의 많은 유기견들의 생명을 구하는 버팀목이 되어주었습니다.

보호소에서 구해온지 하루 만에 파보로 무지개 다리를 건넌 팅커벨.

팅커벨 프로젝트의 시작이었던 작은 천사 팅커벨.

작은 천사 팅커벨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수호천사 코돌이 오빠.

본 글은 팅커벨 프로젝트(http://cafe.daum.net/T-PJT) 대표 뚱아저씨가 기고해주신 글입니다. 원글을 보고 싶으신 분들은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댓글25

댓글쓰기

HOT 캐스트

팔로우하였습니다
앱에서는 중요한 기부 캠페인 소식을
알림으로 전달해 드려요.
아이들의 밥그릇을 채워주세요.
앱에서는 수많은 반려인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요.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