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캐스트

신고하기

태어나 한 번도
사랑받은 적 없는 고양이가 만난 강아지

미국 플로리다에 있는 선 코스트 동물 보호소의 이야기입니다. 어느 날 아주 작은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구조되어 들어왔는데요. 이름은 피닉스. 너무 어린 나이에 어미를 잃고 혼자 구조된 아이였죠. 이름에서 이 친구를 구조한 사람들의 마음을 예상할 수 있지요.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이 어린 친구는 평상 사랑으로 품어줄 입양 집사를 찾는 데 성공했는데요. 중요한 건 태어나 부모의 사랑조차 잘 받지 못해 세상 모든 게 무서웠던 피닉스를 품고 있던 이가 같은 보호 시설에 있던 유기견 찰리였다는 것이죠.

보호소에 처음 온 피닉스는 새로운 환경을 무척 두려워했다고 합니다. 구석을 찾아 들어간 뒤 쉽게 나오지도 않았다고 하는군요. 찰리는 이 고양이를 참을성있게 기다렸다고 합니다. 무리해서 관심을 주지도, 그렇다고 멀리하지도 않았다고 해요.

늘 그늘에 숨어있던 피닉스지만 항상 곁에 있어 주는 찰리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었고, 어느 순간 찰리가 무섭지 않은 오빠라는 것을 알게 된 이후 단짝 친구가 되었다고 해요. 피닉스는 찰리의 상냥함에 안심했고, 잠시지만, 태어나 포근한 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고 해요.

사랑받아본 적 없는 이는 아무것도 사랑할 수 없다고 합니다.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좋은 집사를 찾을 수 있던 건, 세상에 태어나 한 번도 사랑받아본 적 없는 피닉스에게 포근한 사랑을 베푼 찰리 덕분이 아닐까요?

찰리와 피닉스의 가슴 따뜻한 모습을 영상으로도 살펴보세요 :)

HOT 캐스트

팔로우하였습니다
앱에서는 중요한 기부 캠페인 소식을
알림으로 전달해 드려요.
아이들의 밥그릇을 채워주세요.
앱에서는 수많은 반려인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요.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