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포스트

마이 캣의 이중생활!
택배를 반기는 냥이

 

"튜나"는 새하얀 털이 매력적인 고양이입니다.

사람을 아주 좋아하는 개냥이라고 해요.ㅋㅋ

클릭만으로 유기동물에게 사료가 기부됩니다.
하루 한 번의 클릭으로 기부에 동참하세요.

오늘은 집사도 몰랐던 튜나의 이중생활 스토리를 들려드릴게요!

튜나는 마당 나들이를 좋아하는 고양이예요.

강렬한 표정으로 집사에게 문을 열어 달라고 떼쓰기도 해요.ㅋㅋㅋ

그런데 언젠가부터 마당에서 놀다 온 튜나의 몸에 거뭇거뭇 때가 타기 시작했어요.

튜나가 멀리 나갔다 오는 건 아닐까 하는 마음에 GPS추적기를 달았지만 소용이 없었죠.

마당 밖을 나가지 않았으니까요!

"왔냐옹~~~"

튜나의 이중생활은 아주 우연히 밝혀졌어요.ㅋㅋㅋㅋㅋ

택배를 받으러 나가려던 집사가 CCTV로 튜나의 모습을 발견한 거죠!

"나를 예뻐해 달라옹~~~~"

사람을 좋아하는 튜나는 택배 기사님들이 올 때마다 나가가서 눕고 몸을 비비며 애교를 부리고 있었어요!!ㅋㅋㅋㅋㅋㅋ

제일 좋아하는 아마존 기사님 앞에서 몸을 발라당~ 뒤집는 모습이 너무 귀엽지 않나요?

저라면 튜나가 보고 싶어서 매일매일 택배 시키길 기도할 것 같아요.ㅋㅋㅋ큐ㅠㅠㅠㅠ

"포즈 잡았다옹~ 사진 찍으라옹~"

튜나의 집에 방문한 기사님들은 모두 튜나를 알고 쓰다듬어주고 있었어요♡

낯선 사람에게도 이렇게 마음을 열고 다가갈 수 있는 건 튜나가 그만큼 집에서 많이 사랑받기 때문이겠죠?

앞으로도 택배 기사님과 튜나의 소소한 일상이 쭈욱 계속되길 바랍니다!!

강아지 치아 건강 지킴이!

구강관리 걱정일 때, 이런 아이템은 어떠세요?

최신 동영상

반려동물 최신 뉴스

올라펫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