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포스트

태어나자마자 만난
비글 친구를 소개해요

나에게는 태어나자마자 만나게 된 친구가 있어요.

나보다 조금 크지만 보드라운 털과 따뜻한 체온을 가지고 있어요.

내 친구는 목욕을 하고 나면 시무룩해져요.

그럴 때는 다가가서 토닥토닥해주곤 한답니다ㅎㅎ

절친이라면 당연히 콩 한 쪽도 나눠 먹어야겠죠?

우리는 간식 시간에도 늘 함께해요.

때로는 기저귀를 물어뜯으며 함께 사고를 치기도 하고

때로는 작은 실수 때문에 서로 깜짝 놀라는 일이 생기기도 하지요.

태어난 순간부터 함께 한 우리는 결코 떨어질 수 없는 사이에요.

오늘 밤, 꿈속에서도 만나 함께 놀기로 했어요.

언제나 나를 지켜주고, 함께 놀아주고, 따듯하게 나를 안아주는 내 친구를 소개합니다 :)

아래 영상에서 우리의 일상을 만나볼 수 있어요!

최신 동영상

반려동물 최신 뉴스

올라펫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