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포스트

청각 장애 친구와
수화를 배운 고양이들

두 손끝을 모아 톡톡 두드리자 창가에 앉아있던 고양이가 고개를 돌립니다.

클릭만으로 유기동물에게 사료가 기부됩니다.
하루 한 번의 클릭으로 기부에 동참하세요.

그러고는 친구들이 있는 곳으로 올라오는데요.

이 세 고양이는 모두 엄마의 손짓을 보고 모여들었습니다.

엄마가 손을 내밀자,

고양이들은 차례대로 엄마와 악수를 하기 시작합니다.

손바닥을 들어 올리면, 세 고양이가 일제히 자리에서 일어나요!

엄지와 새끼손가락을 펴 눈앞에 보여주자, 고양이들은 나란히 앉아 차분하게 기다립니다.

한 두 번 해본 것이 아닌지 엄마의 손동작을 보고 행동하는 고양이들입니다. :)

이 아이들이 수화를 배운 것은 바로 하얀 고양이 밤비 때문인데요.

엄마는 밤비의 귀가 들리지 않는 것을 알고는 다른 아이들까지 수화를 가르쳐 함께 생활할 수 있도록 했답니다.

장애를 가진 고양이가 불편함 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도와준 엄마.

그리고 친구를 위해 함께 수화를 배운 고양이들. :)  

이 가족의 영상을 보고 있으니 흐뭇한 미소가 지어지네요!

엄마와 고양이들의 하모니, 앞으로도 쭉 이어지기를 바랍니다^^

우리 아이를 위한 착한 아이템!

댕냥이를 위해 추천드려요:)

최신 동영상

반려동물 최신 뉴스

올라펫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