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포스트

유기동물을 위한
강릉시 동물사랑센터

본 글은 팅커벨 프로젝트 대표 뚱아저씨가 기고해주신 글입니다. 원글을 보고 싶은 분들은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개관식 테이프 커팅. 뚱아저씨 옆에 노란 옷 입은 분이 김한근 강릉시장님!)

클릭만으로 유기동물에게 사료가 기부됩니다.
하루 한 번의 클릭으로 기부에 동참하세요.

강릉시 유기 동물보호소 신축 개관식에 초청을 받아 다녀왔습니다. 기자 출신의 유튜버 '임기자의 생생지락' 임민희 기자도 동행해서 함께 다녀왔네요.

기존의 샌드위치 판넬 건물에서 20억을 들여 새롭게 지었는데 정말 깔끔하게 잘 지었더군요. 이번 신축 개관식을 계기로 해서 '강릉시 유기동물보호소'가 아닌 '강릉시 동물 사랑센터'로 명칭도 바꿨습니다.

이번에 준공식에 축사를 부탁받아 참여했는데 사회자님부터 해서 강릉시장님, 강릉시의회 의원께서도 우리 '팅커벨 프로젝트'를 얼마나 칭찬하는지 몸 둘 바를 모를 정도였습니다. 많은 내빈 중에서도 제가 거의 주빈으로 참석한 느낌이 들 정도였습니다 ~ 

보호소를 돌아보면서 느낀 건데 "아.. 이 보호소야 말로 전국의 시.군.구 보호소의 롤모델이 되겠구나"라는 생각입니다.

가장 큰 장점은 우선 아이들에게 가급적 제한된 환경 속에서도 최대한 편안히 있을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했고,

또 시.군.구 보호소의 최대 약점인 공고 기간 후 바로 안락사라는 측면에서 가급적 최대한 아이들에게 입양을 갈 수 있는 시간을 보장해 준다는 것입니다.

게다가 아프거나 다친 아이들에게는 다른 보호소에서는 전혀 볼 수 없는 24시간 동물병원급의 집중치료실 ICU 가 무려 10대나 있다는 것입니다.

그중 한 곳은 어미와 새끼들을 함께 돌볼 수 있도록 공간이 큰 ICU입니다.

이 ICU 실은 항온, 항습 장치가 되어 있어 아프거나 다친 아이들이 최대한 빠르게 회복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해 주는 것입니다. 

입소한 아이들의 미용, 목욕실도 따로 깔끔하게 마련되어 있습니다.

우리 팅커벨 프로젝트 강릉시 지부인 '강릉시 행복찾는아이들'에서는 앞으로 미용, 목욕 자원봉사자들을 최대한 확보해서 아이들을 관리하는 데 도움을 줄 계획입니다. 

보호소에 가면 뭔가 좀 우중충한 느낌이 들었던 사무실도 아주 깨끗하게 새 단장을 했습니다. 아마도 입양을 상담하기 위해 방문하시는 분들이 좋은 인상을 받을 것 같습니다. 

강릉시 동물 사랑센터 사무실

견사의 아이들.

묘사의 아이들.

후원받은 로얄 캐닌 사료.

냉장고에 비치된 예방접종 약.

강릉시 보호소 아이들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늘 애쓰는 팅커벨 강릉시 지부장 리치럭키님 인터뷰하며 촬영하시는 분이 생생지락의 임민희 기자님. 

끝으로 이렇게 좋은 유기동물보호소인 '강릉시동물사랑센터'를 개관할 수 있도록 큰 힘이 되어주신 김한근 강릉시장님과 강릉시 축산과장님과 직원들, 그리고 재정을 승인해주신 강릉시의회 의원님들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소중한 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늘 협조 해주시는 강릉시보호소장님과 미소사랑님, 그리고 팅커벨 프로젝트 강릉시 지부장인 리치럭키님과 강릉시 행복 찾는 아이들 회원님들께도 큰 감사를 드립니다. 

모두 힘을 합쳐 소중한 한 생명이라도 더 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합시다~

댕댕이 입맛 사로잡을 간식!

맛있는 간식을 찾고 있다면 확인해보세요

최신 동영상

반려동물 최신 뉴스

올라펫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