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포스트

안락사 직전에 구조하고
1년이 지난 보담이

본 글은 팅커벨 프로젝트 대표 뚱아저씨가 기고해주신 글입니다. 원글을 보고 싶으신 분들은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말라뮤트 보담이를 처음 보는 분들을 위해 사연 소개합니다.

클릭만으로 유기동물에게 사료가 기부됩니다.
하루 한 번의 클릭으로 기부에 동참하세요.

말라뮤트 보담이는 작년 5월 31일에 경기도 양주에 있는 동물구조관리협회(약칭 동구협) 유기견 보호소의 대형견사에서 안락사 대기 중이던 아이였습니다.

보담이를 처음 볼 때 장면이 너무도 마음이 짠하고 아픈데요. 덩치가 커다란 말라뮤트가 앞으로 보지 않고 등을 돌리고서 힘없이 엎드려있더군요.

당시에는 보담이라는 이름이 없어서 ‘말라뮤트야 ~“~하고 불렀더니 앞에 있는 저를 힐끗 쳐다보더니 다시 등을 돌리더군요. 그런데 그 모습이 너무 마음이 아팠습니다.

당시 보호소 담당자분에게 “이 아이 입양 문의가 있느냐” 했더니 ‘전혀 없다“고 하더군요. 그러면 어떻게 되느냐? 했더니 ”내일이 안락사 예정일입니다“라고 하더군요.

(보담이를 처음 만났을 때 힘 없이 등 돌리고 엎드려 있던 모습)

이 아이를 구조를 한다 해도 빨리 입양을 못 보낼 것도 이미 알았고, 돌보는데 많은 비용이 드는 것도 알았습니다.

이 덩치 큰 아이 대신에 작고 귀여운 소형견 아이를 구하면 훨씬 더 많은 아이의 생명을 살리고 입양도 훨씬 더 많이 보낼 것도 이미 알았습니다.

하지만 그 순간, 이 덩치 큰 아이는 "내가 손을 내밀어주지 않으면 죽는 거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구조하게 된 아이가 말라뮤트 보담이입니다.

구조한 지 1년 4개월이 지났네요. 그리고 예상했던 것처럼 아직 입양을 못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와 우리 팅커벨 프로젝트 회원들은 보담이를 반드시 마당이 넓은 집이 있고, 자주 산책을 시켜줄 수 있는 좋은 가족을 만나게 해주겠다는 의지가 더욱 굳세집니다.

보담아, 좁은 견사에서 지내기가 많이 힘들지?

조금만 더 참아, 꼭 너를 매일 산책시켜줄 수 있는 좋은 가족 만나게 해줄게. 그때 까지 우리 힘내자. 보담이 파이팅 ~

강아지 치아 건강 지킴이!

구강관리 걱정일 때, 이런 아이템은 어떠세요?

최신 동영상

반려동물 최신 뉴스

올라펫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