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포스트

뒷발로 머리를 벅벅!
왜 그러는 거니?

반려견이 주저앉아 뒷발로 얼굴을 벅벅! 긁는 행동. 단순히 간지러운 걸까 싶지만, 잘 보면 딱히 그래 보이지 않는 순간도 많이 있습니다.

강아지들이 얼굴을 벅벅 긁을 때 가지고 있는 감정 주된 감정은 스트레스로, 세부적으로는 다음과 같습니다. 불안, 긴장, 지루함 등이 있습니다.

클릭만으로 유기동물에게 사료가 기부됩니다.
하루 한 번의 클릭으로 기부에 동참하세요.

산책에 나섰는데 갑자기 모르는 사람이 자신을 둘러싸고 예쁘다 칭찬할 때, 우리 말을 모르는 반려견은 상당히 불편한 순간일 수 있습니다. 이때 느끼는 강한 스트레스가 긁는 행동으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트리머샵이나 동물 병원에 가서도 이런 모습을 보이는데, 강한 긴장감 탓이기도 합니다. 내키지 않거나 싫은 일을 할 때 히스타민이란 물질이 분비될 수 있는데, 이때 실제 가려움이 생기기도 합니다.

반려견에게 지루함은 꽤 큰 스트레스입니다. 집에 혼자 있는 시간이 길거나, 반려인이 있더라도 별로 재미있는 일이 없다면 지루함 탓에 스트레스를 느껴 혼자 머리를 긁고 있을 수 있습니다.

반대로 만족감을 나타내는 행동이기도 합니다. 다만, 이 경우는 아주 약하고 부드럽게 귀를 긁기에 차이점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그 밖에 귀를 긁을 때마다 반려인이 관심을 주었다면 관심을 받고 싶을때마다 이런 행동을 보일 수도 있고, 실제 피부염이나 진드기 등 이물질이 침입해도 비슷한 모습을 보이니, 가끔은 털을 살펴보면 좋습니다.

냥님에게 주고픈 맛있는 간식

까다로운 고양이 입맛을 사로잡아요!

최신 동영상

반려동물 최신 뉴스

올라펫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