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포스트

도전! 고양이와 강아지
함께 키우기!

개와 고양이는 많이 다릅니다. 어느 쪽이던 집에 들이면 행복한 건 사실인데, 주는 행복의 색깔이 조금 다르죠. 그래서 여러 마리를 키울 수 있다면 고양이와 강아지를 함께 키워보고 싶은 욕구가 생기곤 합니다.

유튜브를 통해 사이좋은 개와 고양이를 자주 접하는데요. 보기는 좋은데 직접 해보자니 걱정이 앞섭니다. 언제나 현실은 냉혹하고, 또 한 번 입양을 결정하면 오랜 시간 함께 지내야 하기 때문이죠. 강아지와 고양이의 동거, 과연 생각처럼 쉬울까요?

클릭만으로 유기동물에게 사료가 기부됩니다.
하루 한 번의 클릭으로 기부에 동참하세요.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동거는 충분히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미 그렇게 생활하시는 분도 많이 계시죠? 다만, 유튜브 속에서 보이는 사이좋은 오누이 같은 개와 고양이는 사실 좀 특별한 케이스고, 최적의 개와 고양이 관계는 서로에게 무심한 관계라고 하네요.

이는 개와 고양이가 습성이 서로 다르고, 특정 상황에 보이는 제스처부터 반응까지 모두 다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간단하게 몇 가지를 살펴보도록 하지요. 먼저 습성부터 알아볼까요?

개는 고양이에 견줘 경계심이 강하고 자기 세력을 지키려는 욕구가 강합니다. 그리고 달리는 물체는 뒤쫓는 습성을 가지고 있죠. 무리 생활을 기본으로 하며, 그 중에 리더를 선출하게 됩니다. 땅을 파거나 물건을 파묻는 습성도 가지고 있습니다.

반면, 고양이는 고독을 즐기는 편이고, 깔끔한 걸 좋아해 몸이나 자신의 거처를 더럽히지 않습니다. 야행성이라 낮에는 자고 밤에 활발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움직이는 물체를 붙잡으려는 습성이 있어요. 또 높은 곳을 사랑하지요.

위와 같은 습성 때문에 아이를 집에 들일 때 필요한 물건들도 조금 다릅니다. 강아지는 집과 화장실, 전용 식기와 하네스, 리드, 전용 식사와 공 등의 장난감이 필요합니다. 고양이는 높이가 있는 집, 강아지와 다른 별도 화장실, 전용 음식, 전용 장난감, 미아 인식표 등이 필요합니다. 눈치채셨나요? 같이 쓸 수 있는 게 없어요!

개와 고양이를 함께 살게 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처음에는 반려인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관찰할 필요가 있어요. 부상자(?)가 발생할 수도 있어요. 또 공간은 별도로 나눠주세요. 고양이는 야행성이라 강아지가 저녁에 잠을 설칠 수 있거든요. 부재중에는 특히나 공간을 나눠 분리해주시고요.

무엇보다 가장 좋은 건 어느 한쪽이 어릴 때 생활을 시작하는 게 좋습니다. 이미 개를 키우고 있다면 어린 고양이를 들이는 편이 좋은데요. 생후 3개월 미만의 아이라면 사회화가 진행되는 기간이라 뭐든 잘 받아들인다고 합니다. 이때부터 함께하면 고양이가 개처럼 변한대요.

다만, 강아지들은 질투가 심한 편이니, 밥은 항상 강아지를 먼저 챙기시고 고양이가 개의 물건을 만지지 못하게 하는 게 좋다고 합니다. 질투에 사로잡힌 아이가 고양이를 공격할 수 있다는군요.

이 반대의 경우는 조금 수월합니다. 이미 고양이를 키우고 있다면 강아지를 들이는 게 편한데, 이때는 강아지가 '고양이를 귀찮게 하지 않도록’만 훈육하시면 됩니다. 특히 밥을 먹을 때 강아지가 들어가지 못하도록 따로 나눠주는 게 좋다고 해요.

어떤가요? 생각보다 신경쓸 부분이 많죠?! 우리도 이리 힘드니 본인들은 얼마나 힘들까요. ^^; 강아지는 함께 놀고 싶을 때 앞발을 드는데요. 고양이는 앞발을 들면 바로 이어 냥냥펀치가 날아오니 강아지 입장에서는 어안이 벙벙할 거예요.

많이 힘들고 신경 쓸 부분이 많지만, 다음 영상들을 보면서 고양이와 강아지의 성공적인 동거에 도전해 봅시다. 혹시 이미 성공하신 분이 계신다면 자신만의 비법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우리 아이를 위한 착한 아이템!

댕냥이를 위해 추천드려요:)

최신 동영상

반려동물 최신 뉴스

올라펫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