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포스트

세상은 한 번도 겁을 내려놔도
좋은 곳인 적이 없었어요

멍실이를 찾은 곳은 지난여름, 김포의 한 공영주차장이었습니다. 무더운 날씨 속에 털은 엉킬 대로 엉켜있었고, 그 빼곡한 털 틈 사이로 보이는 눈은 눈병에 걸려 잘 뜨지도 못하는 상태였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불쌍한 마음에 아침저녁으로 밥과 물을 주었는데요. 겁이 많아 한 달이 지나도록 다가오질 않았습니다. 조금 더 긴 시간이 지나서야 마음을 열었고 몸 곳곳에 상처들을 치료해줄 수 있었어요.

멍실이는 아이를 가진 상태였다고 합니다. 그것도 만삭이었죠. 어떻게든 해줘야 했지만, 임신 상태인 데다 가까이 다가올 뿐 손을 뻗으면 멀리 달아나기 일쑤였습니다. 결국 멍실이는 뒷산에서 아이들을 낳았어요.

클릭만으로 유기동물에게 사료가 기부됩니다.
하루 한 번의 클릭으로 기부에 동참하세요.

새끼들도 어미를 닮아 겁이 많았습니다. 구조가 쉽지 않았는데요. 시간이 지나면 또 나쁜 환경에서 아이를 가지게 될까, 서둘러 구조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미 아이를 또 가진 상태였어요. 길멍이들의 큰 문제기도 하죠.

결국, 반복된 임신으로 한후풍을 만나 죽을 고비를 넘긴 적도 있습니다. 세상에 태어나 계속 고생만 한 이 아이에게 가족을 찾아주고 싶습니다. 가르친 적도 없는데 손을 줄 정도로 착하고 똑똑한 아이입니다.

춥고 더운 시골 생활에서 벗어나 따뜻한 한 켠의 보금자리와 지금까지 느끼지 못했던 사랑을 가득 받게 해주고 싶습니다. 세상을 겁낼 필요가 없다는 걸 알려주고 싶습니다. 크고 뾰족한 귀와 눈망울 가진 이 귀여운 아이에게 가족을 선물해주실 분이 계실까요?

입양은 큰 책임이 따르는 일입니다. 함께사는 가족과 충분히 상의하시고 결정해 주시기 바랍니다. 문의는 유엄빠 인스타그램으로 DM을 보내주세요.

강아지 치아 건강 지킴이!

구강관리 걱정일 때, 이런 아이템은 어떠세요?

최신 동영상

반려동물 최신 뉴스

올라펫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