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포스트

미얀마 스님들이 신성시 여기던
행운의 상징, 버만고양이

오늘의 주인공은 '버만 고양이'. '버마'는 지금 미얀마의 옛날 이름인데요. 불교국가인 미얀마의 이름을 딴 고양이인 만큼 불교와 아주 깊은 관련을 가지고 있습니다. 버만 고양이의 유래는 정확하진 않은데, 미얀마의 사원에서 승려들과 함께 살며 신성시 되었던 고양이가 서양으로 전해지며 전파된 것으로 알려져 있어요.

클릭만으로 유기동물에게 사료가 기부됩니다.
하루 한 번의 클릭으로 기부에 동참하세요.

다른 옛 이야기에 따르면, 사파이어색 눈과 황금색 몸을 가진 여신을 숭배하는 사원이 있었고, 그곳에는 흰 고양이 한 마리가 살고 있었는데요. 전쟁이 나 군인들이 처들어왔고, 어떤 승려가 군인의 손에 죽었다고 해요. 그러자 사원에 있던 이 고양이가 죽은 승려의 몸에 올라탔다고 합니다.

그리고 갑자기 고양이의 눈이 사파이어색, 몸은 황금색으로 변했다고 합니다. 여신의 현신이겠죠? 게다가 사원에 있던 모든 고양이의 눈이 푸른 눈으로 변해, 그 뒤로 이 고양이들을 버만의 신성한 고양이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전설 속 이야기이긴 합니다만..

출처 : 유튜브 | Sp!d3r_Channel

미얀마에 살던 이 신성한(?) 고양이는 1919년 프랑스로 건너갔고, 1966년 영국고양이협회에서 공식 묘종으로 등록되었습니다. 풍부하고 부드러운 털과 귀여운 외모, 그리고 귀여운 발이 매력적인 고양이죠.

출처 : 유튜브 | Sp!d3r_Channel

버만 고양이는 근육질 몸과 넓은 골격, 그리고 하얀 장화를 신은 것 같은 넓은 발이 특징입니다. 하얀 몸 바탕에 얼굴에는 파란색, 붉은색, 초콜릿색 등 다양한 색깔의 컬러 포인트가 있죠. 아기였을때는 그냥 흰 생쥐 같지만 조금씩 자라면서 색을 띄기 시작한다고 합니다.

출처 : 유튜브 | Sp!d3r_Channel

원래 절에 살던 고양이라 그런지, 침착하고 사교적이며 온순한 편에 속하는 고양이입니다. 다만, 따뜻한 곳에서 온 고양이라 추위에는 약한 편이라고 하는군요. 또 흔히 개냥이라 부르는 수준으로 주인에게 의존하는 성향이라 혼자 오랜 시간을 보내는 것을 힘들어 한다고.. 그렇다고 사고를 치는 성격은 아니랍니다.

고양이와 많은 교감을 나누고 싶고, 조용한 고양이를 찾고 있다면, 특히 부드럽고 긴 장묘종을 고양이를 기다리는 예비 집사님이라면 버만 고양이가 아주 좋은 선택이 될 수 있겠군요.

우다다 타임을 위한 장난감 추천!

댕냥이 장난감 어떤 것들이 있을까?

최신 동영상

반려동물 최신 뉴스

올라펫 최신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