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올라펫 포스트

미소 짓는 프랑스의
귀공자 고양이, 샤트룩스

샤트룩스. 오랜시간 프란스인에게 사랑을 받아왔으며, 미소 짓는 고양이라는 별명을 지닌 프랑스의 귀공자. 오늘은 프랑스에서 오랜시간 사랑받아온 묘종. 샤트룩스의 매력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클릭만으로 유기동물에게 사료가 기부됩니다.
하루 한 번의 클릭으로 기부에 동참하세요.

먼저 역사. 샤트룩스(Chartreux)라는 이름에는 두 가지 어원이 있습니다. 이름부터 뭔가 있어보이는 저 고양이는 어쩌다 이런 멋진 이름을 갖게 된 것일까요?

프랑스에 있는 샤트르뢰즈라는 수도원에서 키워져 지어진 이름이라는 설이 있습니다. 18세기 유럽에는 페스트와 같은 쥐를 매개로 하는 전염병이 유행했는데요. 고양이가 있다면 아주 좋았겠죠? 게다가 이 샤트룩스라는 고양이는 음소거 고양이라고 할 만큼 조용한 편이라고 하니 수도원에는 딱이죠.

사실 이 수도원, 고양이보단 술이 더 유명.. 합니다 :) 수도원 이름과 같은 샤르트뢰즈라는 술인데요. 리큐르의 일종으로, 처음에는 장수를 위한 엘릭서로 만들어졌다고 하네요. 모 만화에서 각설탕에 흡수시켜 먹는 장면이 소개된 바 있습니다.

또 다른 설은 부드러운 촉감이 특징인 스페인의 고급직물, 샤트룩스와 같아 지어진 이름이란 것인데요. 한국의 여러 웹사이트에서 자주 눈에 보이는데, 아무리 찾아봐도 이 샤트룩스라는 직물의 정체가 묘연합니다. (아는 분 출처 좀 알려줘요..)

오히려, 위에서 설명한 샤트르뢰즈라는 리큐르에서 파생된 '컬러'의 종류로 더 많이 쓰이고 있어요. 어떤 직물의 컬러로 샤트룩스라는 이름이 붙는 거죠. 무슨 색이냐면, 테니스 공의 그 색. 딱 그 색깔을 상상하시면 됩니다. 사실 샤트르뢰즈는 아주 진한 녹색이지만요.

샤트룩스는 처음부터 프랑스에 살고 있던 건 아닌 것 같습니다. 십자군 전쟁때 이란과 터키 등을 통해 프랑스로 들어온 것으로 예상한다고 하네요. 그도 그럴게, 러시안블루와 너무 많이 닮아서 고유 종으로는 보기 힘들거든요.

1800년 대에는 거의 멸종될 위기까지 갔었지만, 1920년 대 프랑스 브르타뉴 해안 지역에서 이 고양이가 살아갈 수 있도록 보호를 시작했고, 개체수를 회복할 수 있었다고 하는군요.

앞서 러시안블루와 많이 닮았다는 이야기를 했는데요. 샤트룩스 쪽이 조금 더.. 대두 입니다. 위 사진 중에 누가 샤트룩스 일까요? :)

그리고, 러시안블루는 예쁜 그린 아이를 가지고 있다면, 샤트룩스는 고급진 골드 컬러를 가지고 있다는 게 큰 차이점입니다.

머리도 크고, 통통한 볼살도 가지고 있어서 잘 보고 있으면 살짝 미소 짓고 있는 모습으로 보이는 점도 특징이라고 하는데요. 전반적으로 러시안블루보다 크고 통통하고 동글동글한 느낌이에요.

성격은 아주 조용하고 잘 울지 않는 과묵한 친구지만, 사냥에는 아주 능숙하다고 합니다. 고양이 잡는데 선수라, 예전에는 농가에서도 아주 예뻐하던 고양이라죠? 혹시, 그럴일은 없을테지만 집에 쥐가.. 있다면 도전해보세요. (잡아서 집사에게 선물하는 건 비밀..)

붙임성은 좋은 편이라 어린 아이나 낯선 사람과도 잘 어울리는 편이라고 합니다. 잘 울지도 않고, 사냥도 잘하고, 좀처럼 울지도 않는다니 집고양이로 딱이겠죠? 물론, 대부분 고양이가 그렇지만 털과의 전쟁은 피해갈 수 없지만요 :(

프랑스에서 사랑받고 미국에서 스타로 등극한 귀공자 샤트룩스. 집사를 꿈꾸는 집준생이라면 꼭 한 번 면접에 응시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댕댕이 입맛 사로잡을 간식!

맛있는 간식을 찾고 있다면 확인해보세요

최신 동영상

반려동물 최신 뉴스

올라펫 최신 포스트